"임신성 당뇨, 여름에 자주 생긴다"

by PROZ posted Sep 17,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임신성 당뇨는 다른 계절보다 여름에 빈발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스웨덴 룬드대학 당뇨병 전문의 아나스타시아 카트사로우 박사 연구팀이 임신 여성 1만1천53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 분석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사이언스 데일리와 헬스데이 뉴스가 15일 보도했다.

이들 중 487명(4.2%)이 임신성 당뇨로 진단됐다.

월별 임신성 당뇨 진단율은 3월이 2.9%, 6월이 5.8%였다. 월 평균 기온은 겨울이 섭씨 영하 0.6도, 여름이 영상 17.7도였다.

경구 당 부하 검사(oral glucose tolerance test) 결과는 기온이 올라갈 수록 혈당 수치도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도당 투여 2시간 후 혈중 포도당 농도는 기온이 섭씨 1도 올라갈 때마다 0.009밀리몰(mmol/L)씩 증가해 겨울과 여름에 0.15밀리몰 차이가 났다.

경구 당 부하검사는 밤새 금식 후 혈당을 측정한 다음 포도당을 물에 녹여 마시게 하고 매시간별로 채혈, 혈당의 농도를 측정하는 것으로 임신성 당뇨 진단에 사용된다.

임신성 당뇨는 원래 당뇨병이 없던 여성이 임신 중 당뇨병이 발생하는 것으로 방치하면 임신중독증인 자간전증 또는 출산 합병증이 나타날 수 있다.

이와 함께 산모와 태어난 아이 모두 나중 당뇨병이 발생할 위험도 커진다.

이 연구결과는 독일 뮌헨에서 열린 유럽당뇨병연구학회 연례학술회의에서 발표됐다.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