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과 허벅지 근육] 포도당, 근육 에너지원으로 쓰여… 혈당 조절하는 인슐린 기능 개선

by PROZ posted Jun 04,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당뇨병과 허벅지 근육] 
포도당, 근육 에너지원으로 쓰여… 혈당 조절하는 인슐린 기능 개선
 

당뇨병 환자는 허벅지 근육부터 키워야 한다. 허벅지 근육이 많으면 혈당이 쉽게 높아지지 않고, 혈당을 조절하는 인슐린의 기능도 좋아지기 때문이다. 한국·덴마크 등 국내외 전문가들은 5년여 전부터 허벅지 근육과 당뇨병의 상관관계에 주목, 허벅지 근육이 많고 둘레가 길수록 당뇨병 발병 위험이 적다는 연구를 내고 있다.

혈당 소모하고 인슐린 기능 올려

허벅지에는 온몸 근육의 3분의 2 이상이 모여있다. 그래서 허벅지 근육을 키우면 근육량을 크게 늘릴 수 있다. 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차봉수 교수는 "근육은 몸속 장기·조직 중 포도당을 가장 많이 소모하는 부위"라고 말했다. 연세조홍근내과 조홍근 원장은 "허벅지 근육은 섭취한 포도당의 70% 정도를 소모하기 때문에, 허벅지 근육량이 많을수록 식후 혈당이 높아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음식물을 섭취해 몸속 포도당이 많아지면 췌장에서 인슐린이 분비된다. 인슐린은 몸속 장기·조직 등에 포도당을 보내 에너지원으로 쓰게 만든 뒤, 마지막으로 근육세포에 보내 근육의 에너지원으로 쓰게 한다. 따라서 허벅지 근육을 키우면 근육세포가 필요로 하는 포도당 양이 급격히 증가, 잉여(剩餘) 포도당이 줄어 혈당이 높아지지 않는다. 반면 허벅지 근육이 적으면 근육세포에 포도당이 적게 들어간다. 잉여 포도당이 많아지고, 혈당을 올린다〈그래픽〉. 연세대 보건대학원이 30~79세 성인 약 32만명을 대상으로 허벅지 둘레와 당뇨병 유병률의 관련성을 분석했더니, 허벅지 둘레가 길수록 당뇨병 위험도가 낮았다. 남성의 경우 허벅지 둘레가 60㎝ 이상이면 43㎝ 미만인 사람에 비해 당뇨병 위험이 4배 낮았다.
 
당뇨병 환자가 허벅지 근육 키워야 하는 이유 그래픽
그래픽=김충민 기자

허벅지 근육을 늘리면 인슐린의 기능도 좋아진다. 차봉수 교수는 "근육의 포도당 요구량이 늘어나면 인슐린이 모든 장기·조직뿐 아니라 근육에까지 포도당을 전달해야 하기 때문에 인슐린의 기능이 향상된다"고 말했다.

근육통 생길 때까지 근력 운동해야

허벅지 근육을 키우기 위해서는 유산소 운동 후 근력 운동을 해야 한다. 매일 혹은 이틀에 한 번씩 시속 5㎞/h 이상의 빠르기로 20~40분 걸은 뒤, 다리로 적정 무게의 롤패드를 밀어내는 레그프레스나 스쿼트를 10~20분 한다. 수시로 계단을 오르는 것도 좋다. 차봉수 교수는 "운동이 끝난 후 쑤시고 아린 근육통이 생길 정도로 운동해야 효과가 난다"고 말했다. 조홍근 원장은 "저혈당 위험이 있으므로 운동 30분~1시간 전에 식사를 해야 하며, 잠자기 2~3시간 전부터는 운동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